기사보기

기업 인사담당자 약 70% ”신입 채용 시 학벌 고려“

기사입력 : 2019-03-21 09:58
+-
center
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임재영 기자] 기업 인사담당자 약 70%가 신입 직원 채용 시 지원자의 학벌을 고려한다는 설문 조사 결과가 나왔다.

잡코리아(대표 윤병준)는 최근 인사담당자 38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신입 직원 채용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21일 공개했다.

조사에 따르면 기업 인사담당자 68.6%가 신입직원 채용 시 ‘어느 정도 학벌을 고려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6.5%의 인사담당자는 ‘많이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신입직 채용 시 ‘학벌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힌 응답자는 24.9%에 불과했다.

기업형태 별로 보면 대기업의 경우 중소기업에 비해 신입직 채용 시 학벌을 고려하는 경향이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의 경우 69.1%가 신입직 채용 시 학벌을 어느 정도 고려하고 있었으며, ‘많이 고려한다’ 4.7%,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는 26.2%로 조사됐다.

대기업은 ‘어느 정도 고려한다’는 응답이 72.4%로 중소기업에 비해 3.3%P 높았으며, ‘많이 고려하고 있다’는 응답도 6.9%로 중소기업에 비해 다소 높았다.

특히 기업 인사담당자들에게 ‘신입직 채용 시 더 선호하는 출신학교가 있는지’ 질문한 결과, 23.0%가 ‘있다’고 응답했다. 기업형태별로는 대기업이 48.3%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공기업 36.7%, 중소기업 15.3% 순으로 조사됐다.

더 선호하는 출신학교로는 ▲서울 지역 대학이 56.8%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수도권 내 대학(27.3%) ▲지방 대학(10.2%) ▲해외 대학(5.7%) 순이었다.

특정 대학을 더 선호하는 이유로는 ▲해당 학교 출신자들이 일을 잘하는 경향이 높아서(35.2%)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경영진들이 선호하는 학교이기 때문(34.1%)이란 응답이 2위였다. 이어 ▲해당 학교 출신자들의 인맥 및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기 때문(12.5%) ▲누구나 다 아는 명문대이기 때문(8.0%) ▲해당 학교 출신자들이 회사 내 많이 근무하고 있어서(6.8%) 등의 순이었다.

신입사원 채용 시 더 선호하는 전공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30.9%가 ‘있다’고 응답했으며, 선호하는 전공으로는(주관식 문항) ▲경영학과가 20.9%로 가장 높았다. 이와 함께 ▲컴퓨터공학과(13.9%) ▲전자공학과(12.2%) ▲디자인학과(7.8%) ▲호텔관광학과(7.8%) 등의 순이었다. 인사담당자 10명 중 1명 정도인 11.3%는 직무 관련 학과면 더 선호한다고 밝혔다.

신입 직원 채용 시 나와 같은 출신학교 지원자에 대한 평가에 대해 질문한 결과, ▲타 지원자들과 똑같이 평가한다는 응답이 80.1% 였으며 ▲조금 후하게 평가한다 11.5% ▲오히려 더 엄격하게 평가한다 8.4% 순으로 답했다.

임재영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