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몸싸움 국회’ 책임, 한국당의 물리력 행사 43.8% vs 민주당의 무리한 추진 33.1%

기사입력 : 2019-04-30 08:36
+-
center
이미지=리얼미터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최근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국회에서 격렬한 몸싸움과 충돌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몸싸움의 책임이‘자유한국당의 물리력 행사’와‘민주당의 무리한 추진’이라는 인식이 다수로 나타났다.

선거제도 개편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을 둘러싸고 충돌이 벌어져 이른바‘동물국회’가 재현됐다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는 가운데, YTN ‘노종면의 더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몸싸움 국회’책임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자유한국당의 물리력 행사’(43.8%)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더불어민주당의 무리한 추진’(33.1%) 또한 높은 응답을 보였고, 이어‘여야 공동 책임’(16.5%), ‘바른미래당의 내부 갈등’(3.2%) 순으로 집계됐다. ‘기타’는 1.5%, ‘모름/무응답’은 1.9%.


세부적으로는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에서 ‘자유한국당의 물리력 행사’가 70% 이상의 대다수인 반면,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80%가 ‘더불어민주당의 무리한 추진’으로 조사됐다. 무당층과 중도층에서는 ‘자유한국당의 물리력 행사’와 ‘더불어민주당의 무리한 추진’양론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엇갈렸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1위 한국당 책임 83.9%, 2위 여야공동책임 11.4%)과 정의당 지지층(1위 한국당 책임 73.0%, 2위 여야공동책임 14.8%),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1위 한국당 책임 72.7%, 2위 민주당 책임 11.0%), 지역별로는 광주·전라(1위 한국당 책임 71.5%, 2위 민주당 책임 23.8%)에서 ‘자유한국당의 물리력 행사’가 80% 이상이거나 70% 상회했다.

이어 바른미래당 지지층(1위 한국당 책임 38.8%, 2위 민주당 책임 28.5%), 지역별로는 서울(1위 한국당 책임 47.9%, 2위 민주당 책임 28.2%)과 경기·인천(1위 한국당 책임 43.5%, 2위 민주당 책임 33.9%), 부산·울산·경남(1위 한국당 책임 38.5%, 2위 민주당 책임 30.9%), 연령별로는 40대(1위 한국당 책임 60.7%, 2위 민주당 책임 26.5%)와 30대(1위 한국당 책임 54.1%, 2위 민주당 책임 25.8%), 50대(1위 한국당 책임 43.5%, 2위 민주당 책임 37.5%), 20대(1위 한국당 책임 42.6%, 2위 민주당 책임 25.5%)에서 ‘자유한국당의 물리력 행사’때문이라는 인식이 다수거나 우세한 양상이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1위 민주당 책임 80.0%, 2위 여야공동책임 12.0%), 보수층(1위 민주당 책임 55.8%, 2위 한국당 책임 19.3%), 대전·세종·충청(1위 민주당 책임 45.9%, 2위 한국당 책임 32.6%)과 대구·경북(1위 민주당 책임 38.3%, 2위 한국당 책임 28.5%), 60대 이상(1위 민주당 책임 44.5%, 2위 한국당 책임 25.4%)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무리한 추진’이 1위로 꼽혔다.

한편, 무당층(1위 여야공동책임 42.0%, 2위 한국당 책임 25.1%, 3위 민주당 책임 21.6%)에서는 ‘여야공동책임’이 1위로 꼽힌 가운데, ‘자유한국당의 물리력 행사’와 ‘더불어민주당 무리한 추진’양론이 2, 3위로 팽팽하게 엇갈렸다. 중도층(1위 한국당 책임 38.1%, 2위 민주당 책임 36.0%)에서도 양론이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2019년 4월 26일(금) 전국 19세 이상 성인 9,81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5명이 응답을 완료, 5.1%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3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