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생보재단, 순직 경찰 가정에 1억원 지원

기사입력 : 2011-06-27 17:10
+-
center
[공유경제신문 박정우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하 생보재단)은 27일 경찰청과 사회적의인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공무 중 순직한 경찰관 가정에 1억원 규모의 지원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 협약은 국가적인 대형행사가 늘고 경비, 교통 등의 치안수요가 많아지면서 경찰공무원의 사고율은 높아지고 있는 반면 이에 대한 적절한 처우나 보장이 만 가고 있으나 그에 대한 적절한 처우나 보상이 부족하다는 판단에서다.


지난해 기준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2006년 1399명이었던 부상 경찰관은 2010년 1720명으로 5년 사이 321명 늘었다. 또한 지난 5년간 순직한 경찰관은 76명, 부상 경찰관은 7546명 등 하루 평균 20명이 죽거나 다치고 있다.

순직 원인은 과로가 46%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교통사고(37%), 안전사고(9%) 등의 순이었다. 부상은 안전사고(40%), 범인에 의한 상해(29%), 교통사고(23%) 순으로 조사됐다.

선진국의 경우 경찰 업무의 특성을 반영해 일반 공무원보다 최고 132% 높은 보수를 제공하며, 기본급 외에 각종 위험수당도 지급하고 있다.

생보재단 관계자는 “경찰청도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보수 및 복리후생을 현실화해 나가고 있으나, 선진국에 비해 한국 경찰공무원의 복지는 아직까지 걸음마 단계”라며 “이에 따라 국가를 위해 헌신한 순직, 공상 경찰관과 그 가족들에게는 민간 기관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생보재단은 순직 또는 공무 중 부상을 입은 경찰을 위해 지난 2009년부터 총 2억 5000만원의 지원금을 경찰청에 전달하는 한편 소방공무원 지원사업에 3억원, 일반인 약 2억원 등 사회적 의인사업도 벌이고 있다.

박정우 기자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