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올해 사랑의열매 개인 최고액 기부

기사입력 : 2016-12-19 11:01
+-
[공유경제신문 김찬연 기자]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올해 사랑의열매 개인 최고액 기부
-2016년에만 6억3천8백여만 원 기부.. 누적 기부액 33억8천만 원으로 개인 기부자 중 최고
-“어려운 경제상황일수록, 따뜻한 나눔의 온정이 필요해..”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12월14일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억 원을 추가 기부해, 올해에만 6억3천8백만여원을 기부했다.


이는 2016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개인 기부자중 가장 많은 금액이다. 지금까지 누적기부액이 총 33억 8천만 원으로, 역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개인기부자 중 가장 많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총 대표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을 역임하면서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2012년 11월, 아시아에서는 유일하게 UWW(United Way Worldwide, 세계공동모금회)의 고액기부자 모임인 리더십위원으로 활동하며 한국 기부문화를 세계에 알리고 있다.

특히, 2015년에는 아시아 최초로 UWW 자선라운드테이블을 서울에서 개최했으며, 최근 10월에는 멕시코에서 열린 2016 UWW 자선라운드테이블에서 한국 내 탈북자 및 다문화가정 지원사례를 발표하는 등 나눔의 영역을 넓혀나가고 있다.

최신원 회장의 기부금은 북한 이탈 아동·청소년과 다문화 가정 등 대한민국의 새로운 사회구성원으로 편입된 가정을 중점적으로 지원되고 있다.

특히, 결혼이주여성을 위한 고향방문 지원, 의료비 지원과 북한이탈 아동·청소년을 위한 통합 교육 지원사업을 통해 한국사회 적응력을 높여주고 사회성발달에 긍정적인 효과를 주고 있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은 “최근 몇 년간 이어진 경기침체로 많은 이웃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런 때일수록 복지사각지대 내 어려운 이웃들은 더 소외되고 힘들 것”이라며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의 온정이 조금 더 퍼져나가기를 소망하며 기부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아너소사이어티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설립한 개인 고액 기부자 모임으로 1억원 이상 기부 또는 5년 내 1억원 기부 약정할 경우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2007년 12월에 시작한 아너 소사이어티는 현재 총 1,383명의 회원, 누적 기부액은 약 1,470억 원이다.

또한 10억 원 이상 기부한 개인고액 기부자는 총 6명이 있으며, 그 중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총 33억 8천만 원을 기부해 가장 많은 기부금을 기탁했다.

김찬연 기자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