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대신송촌문화재단, 소외계층에 7000만원 전달

기사입력 : 2010-11-29 17:27
+-
[공유경제신문 김민지기자] 대신송촌문화재단이 연말을 맞아 소외계층 돕기를 위한 사랑의 성금전달 행사를 갖는다.

대신증권은 29일 오전 9시 전남 나주시청에서 이어룡 회장과 임성훈 나주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저소득, 사회소외계층을 위한 성금 70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성금은 가정위탁아동 및 소년소녀가정세대, 노인요양원, 사회복지시설, 지체우 및 장애우 복지시설, 영아원 등 총 12곳의 저소득, 사회소외계층 지원단체에 전달됐다.

대신송촌문화재단은 1990년 기업이윤의 사회환원이라는 기업이념 아래 대신증권 양재봉 창업자의 사재를 출연해 증권업계 최초로 설립된 순수 문화재단이다. 송촌(松村)은 전남 나주에 있는 양재봉 창업자의 고향의 지명이자 아호이다.

설립 이후 재단은 학술연구 지원사업과 함께 20년간 3008명의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고, 경제적으로 불우한 언청이 환자 360명에게 수술비 전액을 지원하는 등 장학사업, 소외계층 지원사업, 국민보건사업 등을 활발히 펼쳐오고 있다.

김민지 기자 news@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