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SKT, SNS 나눔캠페인으로 자전거 250대 기부

기사입력 : 2011-11-09 16:37
+-
[공유경제신문 박정우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은 소셜네트워크와 재능기부 참여를 통해 폐자전거를 수집, 250대의 '희망 자전거'로 재탄생시켰다고 9일 밝혔다.

SK텔레콤의 ‘가능성 프로젝트’를 통해 제작된 '희망자전거'는 전북 무주 푸른꿈 고등학교 등 4개 대안학교와 전남 여수 장애인종합복지관에 전달됐다.


‘가능성 프로젝트’는 의견 공유가 자유로운 SNS를 활용해 진행하는 사회공헌 캠페인으로 SK텔레콤은 지난 8월 SNS를 활용해 아이디어를 모으고 재능을 기부 받았다. ‘버려진 크레파스가 모이면 세상을 밝히는 양초가 가능해집니다’ 등 2100여 개 아이디어가 접수됐고 그 중 '버려진 자전거가 모이면 누군가의 희망 자전거가 됩니다'가 선정됐다.

자전거를 수집하는 방식도 SNS를 통해 진행됐다. 가정집에서 사용하지 않는 자전거나 길거리에 버려진 자전거에 대한 제보를 SNS 등으로 받아 SK텔레콤에서 직접 수거해가는 방식을 통해 폐자전거를 수집했다.

모인 자전거들은 사회적 기업인 ‘용산 두바퀴 희망자전거’에서 분해 및 조립하고 대구 YMCA 희망자전거 제작소에서 도색 등의 작업을 통해 다시 제작됐다.

제작과정에는 SNS를 통해 동참의사를 밝힌 일반인과 영남대학교 자작자동차 동아리, 국기원 시범단 소속 회원 및 SK텔레콤 대학생 자원봉사단 ‘써니’가 참여했다.

이항수 SK텔레콤 홍보실장은 "소셜네트워크를 활용한 재능 기부라는 새로운 시도에 대해 걱정했는데 많은 사람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줬다"며 "소중한 노력들이 모여 재탄생한 자전거인 만큼 의미 있게 쓰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SNS의 활용 범위를 발전시켜 가능성 프로젝트와 같이 신개념 참여형 기부 문화 확산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정우 기자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