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네이버 기부포털 해피빈, 기부자 1000만명 돌파

기사입력 : 2014-01-28 20:35
+-
center
[공유경제신문 김찬연기자] 재단법인 해피빈은 기부 포털 해피빈을 통해 기부를 한 사람이 1000만명이 넘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005년 네이버의 기부 포털 사이트로 선보인 해피빈은 현재까지 총 1000만 명이 넘는 사람이 참가해 390여억원의 기금을 모아 6400여 공익단체에 기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해피빈은 기부자가 해피빈을 통해 다양한 공익단체가 올려둔 내용을 확인하고 자신이 보유한 가상 화폐인 '콩'을 기부하면 해피빈은 네이버와 370여 후원 파트너(기업)로부터 지원 받은 후원금을 사용해 해당 단체에 기부금을 전달하는 방식이다.

기부에 사용되는 '콩'은 하나에 100원의 가치를 가지며 사용자가 네이버의 지식iN, 카페, 블로그 등의 서비스를 이용하기만 하면 자동으로 적립된다. 사용자가 직접 기부금을 결제하는 '충전콩'도 있다.

사용자들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콩'을 개별적으로 기부할 수도 있고 네이버 카페나 블로그에 설치된 '콩저금통'을 통해 온라인 상의 많은 사람들과 함께 기부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카페 운영자가 카페 내에 '콩저금통' 위젯을 붙이면 카페 회원들이 이 위젯을 통해 자신이 보유한 콩을 함께 모은 후에 카페 이름으로 공익단체에 기부하는 방식이다.

최근에는 위젯을 이용한 연예인 팬클럽 회원들의 기부 문화도 생겨났다. 가수 로이킴 팬카페 '로이존', 믹키유천 팬카페 '블레싱유천' 등은 '콩저금통' 기부 순위 5위 안에 들 정도다.

사람들이 직접 충전하는 정기 기부금 규모와 '충전콩'의 비중도 높아졌다. 지난해 정기 기부금 규모는 2005년에 비해 46배 증가했으며 기부되는 전체 '콩' 중 직접 결제해 기부하는 '충전콩'이 차지하는 비중도 2005년 13.55%에서 지난해 38.22%로 늘어났다.

권혁일 해피빈 대표는 "블로그에 글을 쓰거나 지식iN에 참여하는 등 일상적인 온라인 생활을 기부 활동으로 이어지게 해 10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의 기부가 어려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경험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해피빈이라는 기부 플랫폼을 통해 보다 나눔 문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찬연 기자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