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착한나눔] SC제일은행 목소리 기부 축제 '착한목소리페스티벌' 시민 1만여명 참가

기사입력 : 2019-06-10 11:10
+-
center
지난 6일과 7일 서울 종로구 SC제일은행 본점에서 열린 ‘착한목소리페스티벌’에서 ‘착한목소리오디션’에 참가한 시민들이 목소리 기부 오디션을 보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공유경제신문 박동훈 기자] SC제일은행은 지난 6일과 7일 양일간 서울 종로구 SC제일은행 본점에서 개최된 ‘착한목소리페스티벌’이 시민 1만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10일 밝혔다.

‘착한목소리페스티벌’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오디오북을 제작, 기부하는 SC제일은행의 사회공헌캠페인으로 올해로 여덟 번째를 맞이했다. 올해의 주제는 ‘시각장애청년, 퓨처메이커스(Futuremakers)를 위한 창의적 기업가 가이드’로, 시각장애청년들이 사고의 전환을 통해 누구보다 우수한 자신만의 강점과 자질을 찾아내어 사회 혁신을 이끄는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자는 취지의 오디오 컨텐츠로 제작될 예정이다. ‘퓨처메이커스’는 차세대 주역인 청년들 중 특히 시각장애인과 같은 취약계층의 교육, 성장, 자립을 지원하는 SC제일은행 및 모기업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의 지역사회공헌 활동 주제이다.

center
지난 6일과 7일 서울 종로구 SC제일은행 본점에서 개최된 ‘착한목소리페스티벌’에서 ‘착한목소리오디션’에 참가한 박종복 SC제일은행장이 시각장애인 심사위원 (사)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홍순봉 회장에게 목소리 심사를 받고 있다.

오디오북을 녹음할 목소리 기부자 100명을 선발하는 ‘착한 목소리 오디션’에는 총 1만여 명의 참가자가 몰려 약 100대1의 경쟁률을 기록할 만큼 인기를 실감케 했다. 여기에 (사)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소속 시각장애인 20명이 ‘시각장애인이 듣기 좋은 목소리, 따뜻한 마음이 느껴지는 목소리’ 등의 심사 기준에 따라 심사를 맡아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오디오북을 제작한다는 의미도 더했다.

또한, 이번 착한목소리페스티벌에서는 시각장애에 대한 편견을 깨고, 시각장애청년들이 사회혁신을 이끄는 미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응원하자는 취지를 반영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되었다. 참가자들은 ‘시각장애 편견 깨기’, ‘점자체험’,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스포츠 체험’, ‘시각장애청년들에게 응원메시지 보내기’, ‘시각장애청년 자립지원을 위한 기금모금’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오디션에 참여한 전찬호씨(21세)는 “목소리 오디션뿐만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시각장애를 가진 청년들이 나와 다르지 않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며 “내 목소리가 시각장애 청년들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역량을 키우는데 보탬이 된다니 뿌듯하다”고 말했다.

박종복 SC제일은행장은 “매년 많은 분들의 적극적인 참여에 깊이 감사 드린다”며 “앞으로도 SC제일은행은 취약계층 청년들의 사회적 자립과 성장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각장애청년, 퓨처메이커스(Futuremakers)를 위한 창의적 기업가 가이드’는 페스티벌에서 선정된 목소리 기부자들의 녹음을 거쳐, 오는 8월 완성된다. 제작된 오디오북은 (사)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미디어접근센터를 통해 전국 시각장애인 기관 및 맹학교에 기부될 예정이며,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SC제일은행 ‘더착한TV’ 유튜브 채널에도 게재될 예정이다.

박동훈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