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서울시, '나눔카' 2022년 1만대 확대

기사입력 : 2019-07-01 08:50
+-
center
[공유경제신문 권혁 기자] 서울시가 공유 자동차 '나눔카'를 현재 4,700대 수준에서 오는 2022년 1만대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7월부터 나눔카 3기 사업을 진행하고, 나눔카 확장을 위해 쏘카, 그린카, 딜카, 피플카까지 총 4곳으로 나눔카 사업자를 늘리기로 했다.

시는 보다 많은 시민이 더 가까이에서 나눔카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오는 2022년까지 서울시 공영주차장에 나눔카 전용구획 1,000면을 확보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공영주차장에 나눔카 전용 156면을 확보해 새롭게 합류한 딜카, 피플카 두 사업자에 개방한다.

또 공영주차장 및 공공기관 부설주차장에는 최소 1면 이상의 나눔카 전용구획을 설치할 수 있도록 조례를 개정했다.

녹색교통지역인 한양도성 내부에 세종대로, 퇴계로와 같은 도로공간재편과 연계해 도로 위에서 간편하게 대여·반납할 수 있도록 나눔카 노상 대여소도 확대한다.

전기차량을 현 10%수준에서 2022년 70%까지 끌어올려 대기질 개선에도 기여한다.

3기 사업부터 '통합편도존'을 만들어 서비스한다.

통합편도존이 조성되면 사업자가 어디냐에 관계없이 편도 이용을 할 수 있다.

2020년부터 입주가 시작되는 역세권 청년주택(총 31개소)을 중심으로 통합편도존이 구축되고, 4개 사업자가 대여현황을 서로 공유하는 시스템도 마련된다.

한편 시는 7월부터 시범운영하는 한양도성 녹색교통지역 정책에 따라 운행제한 대상인 5등급 차량 소유자를 위해 나눔카 서비스를 지원한다.

이들 노후 경유차량 소유자에게는 차량을 조기 폐차를 유도하고 대신 대체 교통수단으로 나눔카 대여료를 30% 할인한다.

시는 12월부터 한양도성내 진입하는 5등급 차량 소유자에게는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권혁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