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서울개인택시, '타다' 면허 1대도 수용 불가

기사입력 : 2019-07-08 17:18
+-
center
[공유경제신문 전준무 기자] 서울개인택시조합이 "타다에게 개인택시 면허 1대도 줄 수 없다" 는 반대 의견을 주장하고 나섰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타다' 운행 중지 없이 정부가 검토하고 있는 '택시업계와 모빌리티 간 상생방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조합은 정부가 승차공유업체를 택시 제도권으로 편입시키는 정책안에 대해 존중하면서도 '타다'의 존재는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또 성명서를 통해 "'타다' 불법을 장기간 유예해주는 정책안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정부가 타다 운행 중지 없이 정책안을 강행한다면 서울 국회 앞에서 서울개인택시 5만 대를 집결해 항의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전준무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