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금융권, 상반기 사회적 기업에 4천억원 공급

기사입력 : 2019-07-10 14:44
+-
[공유경제신문 전준무 기자] 올해 상반기 사회적경제 기업들에 공급된 자금이 4,017억원으로 집계됐다.

공공부문에서 2,102억원, 은행권에서 1,915억원의 자금이 집행됐다.
center
금융위원회는 '제2차 사회적금융 협의회'를 통해 서민금융진흥원, 신용보증기금 등 공공기관은 6월 말 기준 1,144개사에 2,102억원을 공급했고, 이는 올해 목표 공급액(3230억원)의 65.1% 수준이라고 밝혔다.

지원 유형별로는 대출이 376억원, 보증이 1470억원, 투자가 256억원 규모다.

민간 분야인 은행들의 사회적금융 공급 실적은 올 상반기 기준 1330건, 191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전체 실적 3,424억원의 55.9% 수준으로 작년 상반기(1718억원)보다 11.5% 증가한 수치다.

기업 유형별로는 사회적기업 대상 지원이 1,414억원(73.8%)으로 가장 많았고, 은행별로는 기업은행이 511억원(26.7%)으로 가장 많았다.

전준무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