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설훈, '아베 수상님, 사죄드립니다' 주옥순 발언 "여성 일배같아"

기사입력 : 2019-08-07 14:39
+-
center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정지철 기자]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아베 수상님, 사죄드립니다'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말도 안 되는 사람들이 말도 안 되는 주장을 하는데 주옥순 씨 같은 사람은 '여성 일베'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설 의원은 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이같이 말하며 "다양한 주장을 할 수 있지만 이 시점에서 일본에 기대는, 우리가 1910년에 나라를 빼앗길 때 매국에 앞장섰던 이완용 같은 발언을 하는 사람들은 이해하기 쉽지 않다"고 비난했다.


그는 "(주 대표는) 정상이 아니라고 봐야 한다. 전형적인 여성 일베라고 본다"며 "이 여자가 말이 안 되는 소리를 해서 독특하니까 언론에서 자꾸 취급해주는데 거기 재미를 붙인 것 아닌가 싶다. 무시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965년 체제 청산위원회'를 만들자고 제안한 데 대해서는 "(한일 청구권 협정은) 참 졸속이었고 굉장한 국민 저항을 받았다"면서 "한국경제를 이끌어온 부분도 있지만 지금쯤 1965년 체제를 정리하는 게 필요하다는 건 논리적으로 틀리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지금은 한일 간 경제전쟁을 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 상황이 정리되고 난 뒤 적절한 때 다시 거론해야 한다. 1965년 체제를 청산하고 새로운 한일관계를 정립할 필요가 있을 때 이야기하는 게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그는 도쿄를 포함해 일본 전역으로 여행금지구역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일본 제품 불매라든지 일본 관광을 안 가는 건 너무 잘하고 있다. 국민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도 "이런 상황에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나서서 '(일본에) 가라, 가지 마라' 하는 건 올바른 처방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사람들도 여기(한국) 안 올 가능성이 있다. 여러가지 잘못되는 결과가 나올 수 있다"며 "그냥 두더라도 국민들이 워낙 잘하고 계시기 때문에 지켜보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가 외교부에 방사성 물질 검출 등을 이유로 국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일본 지역의 여행 규제 요청을 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특위 차원에서 요청을 했는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당 내 모든 결정은 최고위원회에서 하도록 돼 있다. 최고위원회에서 논의하지 않은 건 분명하다"고 밝혔다.

정지철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