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전소민, KBS 특집드라마 ‘생일편지’ 캐스팅

기사입력 : 2019-08-13 17:10
+-
center
[공유경제신문 김지원 기자] 배우 전소민이 KBS 추석특집극 ‘생일편지’에 전격 캐스팅됐다.

전소민이 오는 9월 방송하는 KBS 추석특집극 ‘생일편지’의 출연을 확정했다. ‘생일편지’는 잊지 못할 첫사랑에게서 생일 편지를 받은 후, 1945년 히로시마의 기억 속으로 들어간 한 노인의 이야기를 담는다. 일제강점기 말미부터 광복을 거쳐 한국전쟁까지, 험난했던 시절 쓰라린 생채기를 겪은 청춘들의 삶을 재조명하며 뭉클한 감동과 먹먹한 여운을 예고한다.

전소민은 일제강점기 시절 히로시마 강제 징용을 겪은 노인 김무길의 손녀 김재연 역을 맡았다. 어린 시절부터 김무길의 손에 자라 할아버지에 대한 정이 애틋한 웹툰 작가다. 김무길의 영정 사진을 찍던 날 첫사랑 여일애로부터 ‘생일 편지’가 도착하면서 여일애를 찾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니는 한편, 처음 듣는 김무길의 과거 이야기에 빠져들며 신-구 세대의 연결고리로 활약한다.

전소민은 배수영 작가의 전작 ‘나의 흑역사 오답노트’에 주인공으로 출연했던 인연으로, 신작 ‘생일편지’의 대본을 받자마자 캐스팅 제의를 승낙했다는 후문이다. 드라마 ‘1%의 어떤 것’ ‘크로스’ ‘톱스타 유백이’를 통해 다채로운 스펙트럼의 연기를 보여준 전소민은 이번 작품을 통해 진정성 넘치는 ‘감성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에게 깊은 울림을 안길 전망이다.

‘생일편지’ 제작진은 “어느덧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는 ‘근대사의 산증인’인 우리 시대 평범한 할머니, 할아버지들의 이야기를 더 늦기 전에 담아내고자 했다”며 “강렬한 여운을 남길 2부작 웰메이드 작품을 통해 전 세대에겐 눈물 어린 위로를, 현 세대에겐 진심 어린 감동을 안기고 싶다”고 기획 의도를 전했다.

한편 ‘생일편지’는 드라마 ‘결혼 못하는 남자’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아이가 다섯’을 연출한 김정규 감독과 드라마스페셜 ‘닿을 듯 말 듯’ ‘나의 흑역사 오답노트’로 호평 받은 배수영 작가가 의기투합한다. 오는 9월 추석 연휴에 방송된다.

김지원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