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日 포토레지스트 두 번째 수출 허가, 정부 "불확실성 여전"

기사입력 : 2019-08-20 09:24
+-
center
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김지은 기자] 일본이 지난 7일에 이어 두번째로 포토레지스트(감광액)의 한국 수출을 추가로 허가했다. 포토레지스트는 일본이 한국 수출 규제 품목으로 지정했던 3대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중 하나다.

일본이 재차 수출을 허가한 것은 긍정적인 신호나 정부는 "불확실성은 여전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자국의 포토레지스트 수출 신청을 19일 허가했다. 극자외선(EUV) 공정에서 반도체 기판에 발라야 하는 소재다. 이 품목을 수출하는 기업은 일본의 소재 생산업체인 JSR, 수입하는 곳은 삼성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수출이 허가된 포토레지스트는 약 6개월간 쓸 수 있는 양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허가를 받아 수입한 3개월분을 합해 총 9개월 치를 확보하게 됐다.

일본이 포토레지스트의 수출을 이달에만 두 차례 허가하면서 '수출 규제 공세의 속도를 조절한다' '21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앞두고 유화적인 제스처를 취한 것이다' 등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정부는 일본이 화이트리스트(White-List·수출 우대국 목록)에서 한국을 배제한 것을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 산업부 관계자는 "포토레지스트의 두 번째 수출 허가가 난 것은 다행이나 한국 기업의 불확실성은 여전하다.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의 철회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관련 업계에서도 이번 수출 허가로 인해 소재 수입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해소됐다고 보기는 이르다는 평가를 내린다. 한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 소재의 수출이 한 건 더 허가됐다고 해서 불확실성이 해소되지는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지은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