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8월 경상흑자 52.7억달러... 전년比 38.4%↓

기사입력 : 2019-10-08 09:18
+-
center
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김지은 기자] 우리나라 8월 경상수지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4% 낮은 52억7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반도체 부진 등으로 수출이 지속 감소하고 있는 영향이 컸다. 경상수지의 핵심 축인 상품수지는 1년 전보다 반토막 넘게 줄어들면서 5년7개월만에 가장 적은 규모를 나타냈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8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우리나라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52억7000만달러로 지난 5월 부터 4개월째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그러나 지난해 8월(85억5000만달러) 수준에 비해서는 32억8000만달러(38.4%) 줄어들었다. 전년동월대비 지난 2월부터 7개월 연속 감소세다.

경상수지 흑자가 줄어든 것은 수출 부진으로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축소된 영향이다. 8월 상품수지는 47억7000만달러 흑자로 1년 전(109억2000만달러)보다 61억5000만달러(56.3%) 감소했다. 이는 지난 2014년 1월(36억7000만달러) 이후 가장 적은 흑자 규모다.

수출액이 451억5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5.6% 줄어 상품수지 흑자를 끌어내렸다. 수출은 지난해 12월부터 9개월째 내림세다.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글로벌 교역 자체가 위축된 가운데 반도체 가격, 국제유가 하락 등의 여파로 좀처럼 부진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수입도 전년동월대비 5.1% 줄어든 403억9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수출입은 넉달째 동반 감소하고 있다.

그나마 본원소득수지가 25억6000만달러 흑자를 내면서 경상수지를 떠받쳤다. 국내 기업들이 해외 현지법인으로부터 배당금 등을 회수한 영향이다. 이에 투자소득수입은 44억6000만달러로 지난 6월과 7월에 이어 역대 3위 규모를 기록했다. 배당소득수입은 32억3000만달러로 역대 두번째로 규모가 많았다.

서비스수지는 18억달러 적자를 기록했지만 전년동월대비 기준 5개월째 개선세를 이어갔다. 중국인과 일본일을 중심으로 입국자수 증가세가 지속된 가운데 출국자수 감소 등으로 여행지급이 줄어든 영향이다. 특히 일본으로 나간 출국자수는 전년동월대비 4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수지 적자는 1년 전 15억5000만달러에서 8월 10억7000만달러로 적자 폭이 크게 축소됐다.

김지은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