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서울·경기 3545 세대, 집에서 간편하게 '쿡킷' 한다

기사입력 : 2019-10-10 13:54
+-
center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전문 셰프의 요리 키트 ‘쿡킷(COOKIT)’이 소비자들로부터 극찬을 받으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쿡킷’은 신선한 식재료와 전문점 수준의 레시피를 집에서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는 밀키트브랜드다.

CJ제일제당은 출시 6개월을 맞은 ‘쿡킷’이 가정간편식(HMR) 시장에서 밀키트 트렌드를 선도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매일 2천건에 달하는 주문이 이뤄지고 있고, 매주 새롭게 선보이는 메뉴마다 품절사태가 발생할 정도다. ‘쿵팟퐁커리’, ‘감바스알아히요’, ‘밀푀유나베’ 등 매출 상위 메뉴의 경우 평일과 주말 구분 없이 주문이 쇄도하며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쿡킷’을 구매한 소비자들의 만족도도 매우 높다. 고객 후기(별점)는 5점 만점에서 4.7점을 기록 중이고, 하루에도 100건 이상의 후기들이 올라올 정도로 고객 반응이 뜨겁다. 주 소비층인 3545 세대들이 ‘쿡킷’ 앱에 인증샷과 후기를 자발적으로 공유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재구매율도 40%를 훌쩍 뛰어 넘으며 충성 고객도 대폭 늘었다.

특히 자체 플랫폼으로 선보인 ‘쿡킷’ 애플리케이션은 소비자 편의성에 최적화된 다양한 콘텐츠와 맞춤형 서비스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7월에 출시된 ‘쿡킷’ 앱은 서비스 1개월 만에 다운로드 2만 건을 돌파했고, 이어 출시 100일을 맞은 현재까지 총 6.4만 건의 다운로드 수를 기록했다. 일 평균 4만 여명 ‘쿡킷’ 앱을 방문하고 있고, 회원 수도 총 3.3만 명으로 확대됐다.

이 같은 성과는 ‘쿡킷’ 전용 앱을 출시해 자체 플랫폼을 마련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온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단순히 제품 판매를 위한 채널이 아닌 고객 후기와 평가를 기반으로 메뉴 개발 및 맛 품질 개선, 운영 등을 역할을 수행하는 소통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한 것. 실제로, 아무리 정성 들여 출시한 메뉴도 소비자 후기가 좋지 않을 경우 조기에 중단한다는 운영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로 차별화한 점도 주효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 7월 ‘쿡킷’ 앱을 선보이며 제철, 집밥, 스트레스 해소, 한식, 글로벌 등 다양한 테마별 메뉴를 구성해 고객 취향에 맞춘 큐레이팅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소비자 흥미를 불러일으키기 위해 날씨, 운세정보에 맞는 메뉴를 추천하는 챗봇 서비스도 탑재했다.

기존에 종이 형태로 배송되던 레시피 카드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도록 동영상 형태로 제공한다. 상품별로 원하는 배송날짜를 직접 선택할 수 있는 ‘지정일 배송’, ‘신 메뉴 알림’ 등 차별화된 서비스에 집중했다. 신 메뉴에 대한 문의가 많다는 점을 반영해 ‘쿡킷’ 4주 식단표도 제공하고, 소비자 평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제품 소개 페이지 외 별도의 리뷰 전용관도 운영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쿡킷’ 매출 확대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며 향후 3년 내 1,000억원 규모로 매출을 키운다는 방침이다. 김경연 CJ제일제당 온라인사업담당 상무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최고의 맛 품질을 자랑하는 다양한 ‘쿡킷’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라면서 “HMR 식문화 트렌드를 이끌어갈 대표 브랜드로 육성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쿡킷’ 출시에 앞서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최고의 서비스와 메뉴 개발에 힘썼다.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수 차례에 걸친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밀키트를 선보이기 위해 철저한 준비과정을 거쳐 만들었다.

‘쿡킷’은 시장의 혁신을 불러일으킬 핵심역량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대표적으로 △초격차 기술 기반 맛 품질 △차별화된 메뉴 △품질안전 등을 꼽을 수 있다. 원재료 본연의 맛과 특성, 신선도 극대화는 물론, 영양균형 및 건강까지 고려한 CJ제일제당만의 경쟁력을 갖춘 것이다. 이를 통해 ‘셰프의 비법이 담긴 레시피’, ‘전문점 수준 맛 품질’ 구현을 가능케 했다.

이경호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