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동정] 정기양 교수, 美 피부외과학회 로렌스필드 상 수상

기사입력 : 2019-10-30 15:44
+-
center
정기양 교수가 로렌스필드 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학술대회의 대회장인 마랄 스켈시(Maral Skelsey) 박사(좌측), 정기양 교수, 로렌스 필드(Lawrence Field) 박사(우측). 로렌스 필드 박사는 피부암 수술방법(모즈미세도식수술)을 개발한 프레드릭 모즈(Frederic Mohs) 박사의 마지막 제자다.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연세대 의과대학 피부과학교실 정기양 교수(대한미용피부외과학회 회장)가 26일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피부외과학회 학술대회에서 로렌스필드상(Lawrence M. Field, MD Annual Lectureship)을 수상했다. 정교수는 국제적으로 피부외과분야의 발전과 교육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정교수는 수상식에서 ‘한국 피부외과의사로서의 삶’을 주제로 명예강연(Honorary Lecture)을 펼쳤다. 이번 학회의 주요강연자(Keynote speaker) 3인 중 한 명인 정교수는 학회 전부터 주목을 받아왔으며, 동양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주요강연자로 발표하게 됐다.

정기양 교수는 국내 피부외과분야의 선구자로 업적을 쌓아왔다. 특히 피부암 분야의 세계적인 대가(大家)로 피부암발생의 동서양의 차이를 규명하고, 동양인 피부에 적합한 새로운 치료방법과 치료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최근에는 정교수가 이끄는 흑색종 특수클리닉 팀에서 한국인 흑색종 환자에서는 림프절 전이가 없더라도 남성은 침윤깊이가 2.5mm 이상인 경우, 여성은 4mm 이상인 경우에는 예후가 좋지 않음을 미국피부과학회지에 발표했다.

정교수는 60명 이상의 외국 및 국내 피부과 의사들을 대상으로 피부외과를 가르쳐 왔다. 이번 수상은 한국 피부과학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더욱 알리는 계기가 되어 앞으로 더 많은 해외 피부과의사들이 한국의 피부외과학을 배우기 위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한국의 피부과가 국제적으로 높은 인지도를 얻고 있는데, 대한피부과학회는 2011년 세계피부과학회를, 대한미용피부외과학회는 2015년 세계피부외과학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으며, 올해 3월부터 피부과의사회를 중심으로 국제학회로 개편한 KOREA DERMA에는 강의실 좌석이 부족할 정도로 참석자들이 몰렸다.

이경호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