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애경그룹 막내아들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 '프로포폴 투약 의혹' 檢 수사

기사입력 : 2019-12-20 10:54
+-
center
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정지철 기자] 프로포폴(향정신성의약품)을 불법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는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이사에 대해 검찰이 수사하고 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박영빈)는 지난달 말부터 채 전 대표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서울에 있는 모 병원에서 환자들에게 프로포폴이 상습 투약되고 있다는 의혹을 수사하던 중 채 전 대표 혐의점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채 전 대표 측은 의료 목적으로 프로포폴을 사용한 것은 맞지만, 상습적으로 투약한 사실은 인정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조사가 시작되자 채 전 대표는 애경그룹 측에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채 전 대표는 애경그룹 창업주인 고(故) 채몽인 회장의 3남 1녀 중 막내이다. 그는 지난 1994년 애경그룹에 평사원으로 입사한 이후 지난 2005년 애경개발 대표이사를 맡았다.

정지철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