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별풍선 15억 레전드 여캠 BJ박가린, 맥심 2월호 란제리 화보 촬영... 글래머 몸매 공개

기사입력 : 2020-01-28 17:30
+-
center
사진=맥심 제공
[공유경제신문 김지원 기자] 방송 11년차 레전드 BJ 박가린이 맥심 2월호에서 ‘아련한 추억 속 전 여친’ 콘셉트 란제리 화보를 촬영했다.

‘전 여친’을 주제로 발간된 맥심 2020년 2월호에 화보 모델로 섭외된 박가린은 초창기 아프리카TV에 ‘댄스 방송’을 처음으로 도입하며 원조 댄스 여신으로 불리는 인물이다. 대학시절 무용을 전공하였으며 미모와 솔직함으로 팬들의 사랑을 오랫동안 받아왔다. 2019년엔 아프리카TV에서 ‘2019 올해의 토크 BJ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박가린은 이번 맥심 화보 촬영에서 아찔한 보디라인과 유연한 포즈, 프로 모델 못지 않은 능숙한 표정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그녀의 큰 눈과 긴 목에 잘 어울리는 오버사이즈 니트 스웨터와 화이트 삭스의 매칭은 헤어진 첫사랑의 아련한 느낌을 극대화했다.

center
사진=맥심 제공

박가린은 맥심과의 인터뷰를 통해 “작년이 방송을 제일 열정적으로 열심히 했던 해였다. 수상으로 그 노력이 인정받은 것 같아 정말 기뻤다”라고 ‘2019 올해의 토크 BJ 상’ 수상 소감을 밝혔다. 별풍선만으로 15억을 벌었다는 화제의 뉴스에 대해서는 “15억 다 갖는 거 아니다. 세금을 얼마나 많이 떼는데?”라고 웃으며 설명한 뒤 팬들에 대한 진심 어린 사랑과 감사함을 표현했다.

또한 박가린은 이달의 테마 ‘전 여친’과 관련하여 자신의 전 남친들과 헤어진 이후 이야기를 솔직하게 맥심에 들려주었다. “전 남친이 쌓일수록 남자 보는 눈이 생긴다”라고 말한 그녀는 “최근엔 폭로한다, 뭐다 해서 사건 사고가 워낙 많으니, 요즘엔 입 무겁고 신뢰감 주는 남자가 좋다. 여자들이 보통 남자친구한테 시시콜콜한 비밀 얘기들을 많이 하는데, 나중에 그걸로 협박, 폭력까지 당하는 여성 BJ도 봤다. 사랑하기 힘든 세상인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자신의 전 남친들과 지난 연애사에 대해 박가린은 “충분히 대화하고 의견을 나눴으면 극복할 수 있었던 일을 혼자 독단적으로 생각하고 행동해서 이별한 적이 많다”라며 아쉬움을 내비치기도 했다.

김지원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