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4월 개학 현실로 다가와... 개학 4월6일로 연기, 학부모 "공부에 집중 안될까 걱정"

기사입력 : 2020-03-17 15:06
+-
center
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정지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3월 초에서 사상 처음으로 4월에 개학하는 상황이 됐다.

이미 3차례 5주간 개학을 연기한 바 있는 정부는 17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이 사실상 불가하다고 판단, 4월 6일로 개학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전문가들이 학교 내 감염이 발생할 경우 가정과 사회까지 확산될 위험성이 높은 만큼 통제범위 안에서 안전한 개학이 가능한지 판단하기 위해서는 현 시점으로부터 최소 2~3주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며 "정부도 2주간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원래 개학일은 3월 2일이다. 교육부는 신천지 대구교회 대규모 확산으로 2일에서 9일로 연기한 바 있다. 또, 23일까지 추가 연기하다가 이날 4월 6일까지 세차례나 연기한 것.

교육부는 수업일수도 10일 감축하기로 했다.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라 법정 수업일수의 최대 10%(유치원 18일·학교 19일) 내에서 감축할 수 있다. 수업일수 감축이 약 2주분이기 때문에 여름방학 기간은 사실상 2주 선을 유지하게 됐으며 겨울방학은 순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로 휴업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학습결손, 돌봄공백 등이 발생하지 않고 개학 후 정상적인 학교로의 복귀를 위해 제반사항들을 촘촘하게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개학이 또 연기됨에 따라 학생들의 공부에 지장이 되진 않을까 학부모들은 노심초사하고 있다.

이미 휴강하는 곳들이 많은 학원의 경우 정부가 2주 더 휴원 권고를 연장한다고 밝힌 것.

이번 교육부 발표를 접한 학부모 강 모씨(노원 42세)는 "벌써 세번째 연기에 아이가 공부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이 되지 않아 염려스럽다"며 "학원도 휴강하는 곳이 많아 집에서 공부를 시키고 있는데 집중도 잘 안 되서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다른 학부모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 내린 정부의 이번 조치에 수긍한다면서도 "개학이 늦춰지는 만큼 학교 수업을 제대로 받지 못해 아이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며 "동영상 강의 자료도 많이 부족하고 공부에 힘들어 해 그게 제일 걱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학부모 10명 중 7명은 '개학 연기로 자녀의 학습 공백 기간이 길어져 불안감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해 흐트러진 아이의 생활 패턴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지철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