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연구논문] 40세 전 조기 폐경 여성, 우울증·자살위험 높아

기사입력 : 2020-05-07 12:30
+-
center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조기 폐경 여성이 우울증에 더 취약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산부인과 노지현·정명철 교수팀이 여성들의 우울증과 자살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조기 폐경 여성에서 유의미하게 높은 결과를 보였다고 7일 밝혔다.

연구팀은 6년간(2010~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40세 이하 성인 여성 중, 조기 폐경 여성 195명과 월경 여성 195명을 비교 분석했다.

조기 폐경 그룹에서 우울증으로 진단받은 여성은 12.5%로, 월경 그룹(5.2%)보다 7.3% 포인트 더 높았다. (참조, 병원에서 우울증 진단받은 여성 ▲조기폐경 그룹 10명, ▲월경 그룹 6명)

자살시도 위험성도 조기폐경 여성 그룹에서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높게 나타났다. 지난 1년간 정신과 상담을 받은 조기 폐경 여성은 3.6%로 월경 그룹(2.6%)보다 높았다.

조기 폐경 여성이 허리둘레와 콜레스테롤 수치도 높았다. 조기 폐경 그룹 평균 복부 둘레가 79cm, 월경 그룹(75.6cm)보다 3.4cm 컸다. 총콜레스테롤 수치도 조기 폐경 여성이 195밀리그램 퍼 데시리터(mg/dL)로 월경 여성(181mg/dL)보다 14mg/dL 높았다. 나쁜 콜레스테롤로 알려진 LDL 콜레스테롤도 월경 그룹(103.8mg/dL)보다 조기 폐경 그룹(113mg/dL)이 약 10mg/dL 더 높았다.

정명철 교수는 “조기 폐경의 여성은 임신이 불가능하다는 사실만으로도 심적 충격과 상실감이 크기 때문에 우울감과 스트레스가 증가해 우울증에 더 취약할 수 있다”며 “또 조기 폐경 후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감소가 복부지방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일 뿐만 아니라 우울증을 유발하는 원인 중하나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노지현 교수는 “폐경이 진행되는 동안 불안정하고 불규칙한 호르몬 생성으로 우울증 위험도가 2~3배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폐경 후 우울증이 발생하면 심혈관질환, 당뇨병, 대사증후군, 만성 통증 등 많은 질병의 위험도를 증가시킬 수 있어서 폐경 여성은 우울증 관리에 더 신경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기 폐경이란 40세 미만 여성에서 폐경이 발생하는 경우로 여성의 1%가량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30세 미만의 여성도 0.1%에서 발생한다. 아직 뚜렷한 원인은 밝혀져 있지 않다. 최근에는 ‘조기난소부전’으로 불린다.

이번 연구결과는 스코퍼스(SCOPUS) 등재 학술지 산부인과 저널(The Internet Journal of Gynecology and Obstetrics) 최근호에 게재됐다.

이경호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