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국민 다수, "음주운전 방조한 동승자도 처벌 강화해야..."

기사입력 : 2020-09-17 15:10
+-
center
출처=리얼미터
[공유경제신문 정지철 기자] 음주운전을 방조한 동승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최근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인근에서 음주운전으로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가장을 차량으로 치어 숨지게한 음주운전자 동승자가 방조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가운데, 국민 5명 중 4명 정도는 음주운전을 방조한 동승자도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 강화 주장에 대한 공감도를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공감’ 응답이 83.4%(매우 공감 53.4%, 어느 정도 공감 30.0%)로 다수였으며, ‘비공감’ 응답은 14.8%(전혀 공감하지 않음 5.7%, 별로 공감하지 않음 9.0%)로 집계됐다.

음주운전을 방조한 동승자의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모든 지역에서 ‘공감’ 응답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광주·전라(공감 92.1% vs. 비공감 7.9%)와 부산·울산·경남(90.9% vs. 8.0%) 거주자 10명 중 9명 정도는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 강화 주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 응답은 대구·경북(88.3% vs. 11.7%)과 경기·인천(81.9% vs. 15.7%), 서울(80.4% vs. 16.6%)에서도 높은 비율을 보였다. 대전·세종·충청에서는 ‘공감’ 75.0% vs. ‘비공감’ 25.0%로 다른 지역 대비 ‘비공감’ 응답이 많았다.

연령대별로도 ‘공감’ 응답이 많았는데, 특히 70세 이상(공감 91.2% vs. 비공감 7.8%)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40대(86.1% vs. 12.3%)와 50대(87.9% vs. 10.1%), 60대(83.9% vs. 13.6%), 20대(77.1% vs. 19.3%), 30대(74.9% vs. 25.1%) 순으로 ‘공감’ 응답이 많았다.

이념성향별로도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 강화 주장에 대해 ‘공감’ 응답이 많았다. 중도성향자(공감 84.8% vs. 비공감 14.2%)와 진보성향자(83.4% vs. 14.0%), 보수성향자(83.0% vs. 14.4%) 모두 10명 중 8명 정도는 처벌 강화 주장에 공감한다고 응답했다.

지지하는 정당에 관계없이 ‘공감’ 응답이 많았으며, 민주당 지지자 중 85.8%, 국민의힘 지지자 중 81.6%,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응답자 중 81.2%가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지철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