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한림대강남성심병원, 시간·장소 제약없는 비대면 진료 가동

기사입력 : 2022-06-29 17:37
+-
center
사진=한림대강남성심병원
[공유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병원장 이영구)은 고객가이드앱·종합의료정보시스템(OCS·EMR)을 연동한 비대면 진료를 지난 27일부터 전면 시행했다고 29일 밝혔다.

한림대강남성심병원은 2020년 코로나19 대유행 시기에 전화를 이용한 비대면 진료 서비스를 시행했으나 기존 비대면 진료는 진료예약 및 수납, 환자의 비대면 진료 가능 여부를 판단하기가 어려웠고, 이러한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비대면 진료시스템을 개발했다.

한림대강남성심병원 비대면 진료는 재진환자를 대상으로 반복처방이나 검사결과 상담 등 의학적 안전성이 입증되는 환자에게만 시행한다.

진료절차는 ▲진료예약 7일 전 고객가이드앱을 통해 비대면 진료 신청 ▲의료진 종합의료정보시스템을 통해 환자 검사, 복용약물, 진료기록 실시간 파악 ▲비대면 진료여부 담당교수 승인 ▲비대면 진료 일시 배정▲담당교수 비대면 진료 시행 ▲모바일진료비수납 ▲모바일 전자처방전 발행 순으로 진행된다. 환자 상태에 따라 필요할 경우 즉시 예약해 병원을 방문할 수 있다.

특히, 모바일진료비수납, 모바일전자처방전을 하나로 환자가 병원에 방문하지 않아도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의료취약지 등 의료사각지대 놓인 국내·외 환자까지 포용할 수 있게 된다.

한 환자는 “평소 알레르기비염때문에 이비인후과에 방문해 약 처방전을 받아왔는데 비대면 진료를 신청하니까 가능한 시간에 진료받고 모바일처방전까지 한번에 발행돼 휴가 내서 병원을 가지 않아도 돼 시간을 절약할 수 있어 매우 편리하다”고 말했다.

모바일전자처방전은 처방전을 QR코드 형태로 바꿔 환자의 휴대폰으로 전송한 뒤 약국에서 바코드 리더기나 약사의 스마트폰을 통해 전자처방전을 추출하는 방식이다.

처방전은 병원, 약국, 환자, 공인전자문서센터만 암호화된 형태로 전자처방전을 보관하고 이외에는 환자 개인정보를 저장하지 않기 때문에 철저한 정보보안이 이뤄진다. 특히 환자가 모바일로 처방전을 받게 됨에 따라 약국 선택권도 보장된다.

모바일전자처방전은 약국에도 도움이 된다. 현재 모든 약국은 약사법에 따라 2년간 처방전을 보관할 의무가 있다. 연간 발급되는 엄청난 수의 처방전을 보관하기 위해 약국에서는 별도의 창고를 운영하며 종이처방전을 보관하고 있다.

전자처방전이 완벽히 적용되면 약국에서는 더이상 종이처방전 보관이 불필요하게 된다. 처방전을 중복해서 사용하거나 허위처방전 및 위변조의 가능성도 사라지게 된다.

이영구 병원장은 “한림대강남성심병원이 자체 개발한 비대면 진료시스템을 바탕으로 향후 원격진료가 가능해지면 국내외 환자를 대상으로 선도적으로 비대면 진료를 시행해 의료인프라 및 시간과 장소의 제약으로 치료를 받지 못하는 환자가 없도록 노력하겠다”며 “지속적으로 디지털 혁신의료 연구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