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서울시, '나눔카 운영 3년...195만 명이 이용했다'

기사입력 : 2015-12-04 17:00
+-
[공유경제신문 김기욱 기자]

지난 2013년 운영을 시작한 서울시 나눔카 이용자가 올해 10월까지 195만 명을 기록했다.

이런 추세라면 만 3년이 되는 내년 2월, 2백 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나눔카는 올해 10월 하루 4,011명, 차량을 한 번 이용하는데 3시간 23분 정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서울시가 지난 3년 간 시 공유경제 대표사업 '나눔카'를 운영한 결과와 그간 제공해 온 서비스를 정리해 내놓았다.

나눔카는 지난 3년 간 총 1,95만 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이용자는 서비스 초기 349명/일→ 4,011명/일로, 11배 가량 늘었고 회원 수는 서비스를 시작한 지난 2013년 2월(6만 명) 대비 올해 10월을 기준으로 80만 명, 14배 가까이 늘어났다.

이용자는 평균적으로 나눔카를 3시간23분/건, 42km/건 이용하여 필요한 시간만큼 단시간으로 이용하고 있었다.

나눔카 차종 중 일반차의 경우 3시간49분/회, 52km/건 이용하고 있었으며, 전기차의 경우 충전 등의 한계로 인해 일반차 보다는 적은 3시간10분/회, 37km/건 이용하고 있었다.

연령대별로는 최근 젊은 층들의 빌려 쓰는 문화 확산에 따라 20~30대 회원이 전체 회원의 약 83.7%였으며, 이용자도 20~30대가 전체 이용자의 약 85.5%를 차지하고 있었다.

20~30대의 이용자가 나눔카에 익숙해져 향후 중・장년층이 되어도 차를 보유하지 않는 등 교통수요감축 효과에 대한 기대도 있지만, 운전초보자들의 운전미숙 등으로 인한 사고가 많이 발생할 수 있어 나눔카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고민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요일별로는 주말(토, 일) 이용자가 약 32.8%로 평일보다 여가통행이 많은 주말에 나눔카를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시간대별로는 대중교통 운영이 종료되는 22~02시 심야시간대 이용자가 32.1%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직장인들의 일과가 마무리되는 18~22시 이용자가 전체 이용자의 21.4%를 차지하고 있었다.

자치구별 운영지점은 업무지역이 밀집되어 있는 강남구에 가장 많은 112개소가 운영되고 있는 반면, 강북구(25개소)・도봉구(25개소)・노원구(30개소) 등 주거지역이 밀집되어 있는 지역의 운영지점이 가장 적어 향후 생활권 중심의 주거지역으로 확대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기욱 기자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