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부산시, 공유기업 육성 앞장선다...공유기업·단체 지정 공모

기사입력 : 2018-06-05 10:24
+-
[공유경제신문 김민지 기자]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은 ‘2018 공유기업·단체 지정 및 촉진 지원사업’공모를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center
(사진=ClipartKorea)

이 사업은 공유경제를 활용,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경제성을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는 부산의 공유기업과 단체를 발굴하기 위해 3년간 공식 공유경제 기업으로 지정하고 각종 행정적 지원과 사업비를 지원한다.

시는 부산 대표 공유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2014년부터 공유기업(단체)을 공식적으로 지정하고 사업비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지난해까지 35개의 공유기업을 지정해 이 중 20개사에 1억5,000여만원을 지원했다.

공유기업(단체)으로 지정되면 사업 홍보비, 개발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는 자격과 ‘공유경제부산’ 공식 BI 사용권을 부여한다. 공유기업 통합 홍보물 제작과 SNS 기자단 운영 등을 통한 적극적인 홍보활동도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앞서 가는 공유기업 대표의 특별강연, 부산경제진흥원이 연간 운영하는 스타트업 기업을 위한 각종 교육의 참가 기회를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과 신청서식은 부산경제진흥원 홈페이지와 공유경제부산 홈페이지의 공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타 사항은 부산경제진흥원 창업기반조성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은 이번 공모사업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오는 7일 오후 2시 부산창업카페 부경대 대연점에서 사업설명회를 한다. 부대행사로는 서울시에서 세상 어느 곳이든 도서관이 된다는 컨셉의 ‘야외도서관’을 운영하면서 시민들에게 공유의 가치를 확산하고 있는 박현정 히든북 대표의 강연이 마련된다. 이 설명회와 강연은 공유기업(단체) 지정과 지원을 희망하는 업체 뿐 아니라 공유경제에 관심 있는 예비창업가나 일반시민도 참석할 수 있다.

김민지 기자 news@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