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김춘례 의원, 성신여대입구역 이동권 개선 촉구

기사입력 : 2019-06-12 16:57
+-
center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서울시의회 김춘례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1)이 성북장애인자립생활센터가 제출한 '장애인 및 교통약자를 위한 성신여대입구역 이동권 개선 청원'을 받아들여, 12일 서울특별시의회 의원회관 제7-2회의실에서 청원인과 서울시 담당자와의 만남을 가졌다.

현재 성신여대입구역과 성북구청입구사거리 사이의 한 쪽 도로에는 많은 지하철 환기구가 설치되어 있다. 한 쪽으로 집중되어 있는 환기구는 시민들의 보행권을 크게 침해하고 있다. 특히 전동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에게는 더 큰 불편을 주고 있다.

또한 일부 보행 구간은 환기구와 주차장 사이에 위치해 있어 차량과 환기구에 막혀 장애인 및 교통약자는 지나가는 것 차제가 불가능한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이동을 위해 편도 4차선 도로로 내려가야 하는 위험천만한 상황까지 생기고 있다. 실제로 이 부근에서는 도로로 내몰린 전동휠체어와 교통약자들의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해 왔다.

이와 관련해 꾸준히 제기되어 온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서울교통공사에서는 6월 초부터 환기구에 대한 공사를 시작했다. 하지만 3기의 환기구는 여전히 장애인과 교통약자의 통행을 가로막고 있고, 예산 등의 문제로 나머지 환기구에 대한 개선 공사는 언제쯤 이루어질지 알 수 없는 상태다.

청원서를 제출한 성북장애인자립생활센터의 윤정훈 팀장은 “그동안 꾸준히 문제를 제기했으나 큰 변화가 보이지 않아 이렇게 직접 청원서까지 제출하게 되었다. 자리를 마련해 주신 김춘례 의원님께 감사드리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자리에 함께한 담당 직원들에게 호소했다.

김춘례 의원은 “박원순 시장도 올해 보행특별시 서울시 원년을 선포했다. 보행권은 법적으로 보장하고 있는 당연한 권리”라며, “장애인과 교통약자들에게 보행권은 생명과 직결될 수 있는 시급한 문제이다. 서울시는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나와 내 가족의 일처럼 발 벗고 나서 주기를 바란다”고 서울시에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이경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