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한국사회복지공제회, '제4회 사회복지실천가대상' 수상자 발표

기사입력 : 2019-10-29 14:06
+-
center
[공유경제신문 박재준 기자] 한국사회복지공제회(이사장 강선경)가 ‘제4회 사회복지실천가대상’ 수상자를 29일 발표했다.

사회복지실천가대상은 2016년도부터 4년째 이어오고 있는 시상식으로 한국사회복지공제회의 설립목적인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의 일환으로 우리 주변 사회복지 실천현장에서 최선을 다해온 사회복지실천가를 발굴 ·포상하여 사회의 귀감으로 널리 알리기 위해 8월 26일부터 9월 30일까지 추천받았으며, 총 349명이 접수했다.


유재건 심사위원장(한국유네스코협회연맹 회장, 제15~17대 국회의원)의 진행 하에 각계각층의 전문가 6인의 심사를 거쳐 은가비상 2명, 온새미로상 24명 총 26명의 수상자를 선정했다.

은가비상을 수상할 한국여성사회복지사회 원명순 공동대표는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통과 및 교수로서의 연구 활동, 사회복지와 보육의 연계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한,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 허상열 기능사는 중증 시각장애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 33년간 시각장애인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흰지팡이, 시각장애인용 노트인 점자판 등의 생활용구를 제작하여 우리나라 시각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에 공로한 점을 인정받아 은가비상을 수상하게 됐다.

이외에도 사회복지분야의 각계각층에서 공로를 인정받은 24명이 온새미로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사회복지공제회 강선경 이사장은 “올해는 이전보다 약 100여명 가량 많은 후보자가 추천 접수되었다”며 “그만큼 우리 주변에는 드러나지 않지만 본연의 자리에서 묵묵히 헌신하는 사회복지종사자가 많다는 긍정의 메시지이기도 하다”며, “수상하지 못한 323명의 사회복지종사자분들도 모두 훌륭한 공적을 지녔지만, 한정된 예산으로 인해 모두에게 수상의 영예를 드리지 못한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12월 5일 한국경제신문사빌딩(서울시 중구 청파로 소재) 18층 다산홀에서 진행한다.

박재준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