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10월 외환보유액 4063억달러... 사상 최대치 경신

기사입력 : 2019-11-05 09:35
+-
center
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김지은 기자]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10월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말 외환보유액은 4063억2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30억달러 늘어났다. 역대 가장 많은 규모다. 외환보유액은 지난 1월 사상 최대치를 찍은 뒤 달러화 강세 흐름 속에서 큰 폭으로 늘어나지 못하거나 대체로 감소하다 지난 9월 증가세로 돌아섰다.

외화자산 운용수익 자체가 늘어난 가운데 미 달러화 약세로 유로화와 엔화 등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증가한 덕분이라는 설명이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화 지수(DXY)는 지난달 97.65로 한 달 전보다 1.5% 떨어졌다.

구성 내역을 보면 국채와 정부채, 회사채, 자산유동화증권(MBS) 등 유가증권은 3738억달러로 전월대비 7억달러 빠졌다. 해외 중앙은행이나 글로벌 은행 등에 맡겨 놓은 현금성 자산인 예치금은 216억8000만달러로 36억6000만달러 급증했다.

국제통화기금(IMF) SDR(특별인출권)과 IMF 포지션도 각 1000만달러, 3000만달러 증가했다. 금은 47억9000만달러로 변동이 없었다.

주요국과의 순위를 비교할 수 있는 지난 9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4033억달러)은 인도(4337억달러)의 뒤를 이어 세계 9위 자리를 유지했다. 외환보유액 1위인 중국은 한 달 전보다 147억달러 감소했으나 3조924억달러 규모로 자리를 지켰다. 2위인 일본은 90억달러 감소에도 1조3226억달러를 기록했다.

김지은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