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공경기획] 공유오피스, 1백만명 움직인다

기사입력 : 2019-12-24 18:30
+-
center
[공유경제신문 이경호 기자] 세계적인 경제와 경영의 흐름을 변화시키고 있는 공유경제(Sharing Economy)는 지난 2011년 타임즈에서 세상을 변화시키는 10대 아이디어로 공유경제가 선정됐고, 2013년 정보통신기술 전시회 중 세계 최대 규모인 ‘CeBIT(독일 하노버 정보통신 박람회)’의 전시주제가 공유경제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김난도 교수의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는 향후 10년 이상 지속될 경향을 의미하는 메가트렌드로 ‘공유경제’를 선정했다.

공유경제의 핵심은 유휴자원을 활용한 나눔이다. 이 과정에서 새로운 경제적·환경적·사회적인 가치를 창출하므로 개인, 기업, 국가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공유경제를 실현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한 대표적인 우버의 경우, 기업 가치는 680억 달러, 에어비앤비(Airbnb)의 기업 가치는 310억 달러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Hartmans, 2017). 또한 유럽과 아시아 등 전 세계적으로 정부차원의 공유경제 확산 및 공유경제 서비스 기업을 양산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숙박, 차량, 자전거, 주차 공간 등의 유휴자원을 활용한 공유경제가 기업 및 지방자치단체 등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플랫폼 중 공유오피스의 경우 지속적인 성장세를 달리고 있다. 공유오피스의 성장은 오피스 시장의 공실률 및 매매가에도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공유오피스를 유치시키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시장 환경에 힘입어 공유오피스 업체들도 지속적으로 점포 수를 확장하고 있으며, 대기업들도 공유오피스 브랜드를 만들어 공유오피스 시장에 참여하는 등 경쟁이 과열되고 있는 실정이다.

공유오피스는 크게 서비스드오피스, 비즈니스센터와 코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