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정부, 저소득층·아동양육가구에 최대 140만원 소비쿠폰 지원

기사입력 : 2020-03-25 17:42
+-
center
사진=뉴시스
[공유경제신문 정지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과 아동양육가구를 위해 정부가 140만원의 소비쿠폰을 지원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소비 쿠폰 지원사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과 돌봄비용 부담이 늘어난 아동양육가구의 생활 안정을 위해 한시적으로 도입된 사업이다.

이 중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사업은 기초생활보장제도 및 법정차상위사업 수급자 약 169만 가구를 대상으로 한다. 지원 금액은 1인 가구를 기준으로 4개월 간 상품권 등 총 40만~52만원 상당이며 온누리상품권, 지역사랑상품권, 지역전자화폐 등을 통해 대상자에게 지급된다.

아동양육 한시지원사업은 만 7세 미만의 아동수당 수급대상자 263만5000명을 대상으로 한다. 아동 1인당 4개월 간 상품권 등 40만원 상당이 지원된다. 종이상품권, 지역전자화폐, 전자바우처 등을 통해 지급될 예정이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과 아동양육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통해 한시적으로 도입된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아동양육 한시지원사업 등 소비 쿠폰 지원사업을 4월 중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3월 기준 기초생활보장제도 수급자격이 있는 가구 등에 대해 4인가구 기준 108만원에서 14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3월 기준 아동수당 수급대상 아동이 있는 가구에 대해서는 아동 1인당 4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이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 경제에 보탬이 되기 위해 소비쿠폰은 지역사랑상품권, 온누리상품권, 지역전자화폐, 전자바우처 등 지방자치단체별 여건에 맞는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번주 중 지역별로 지급방식이 확정되면 지급시기와 신청방법 등을 종합해 안내할 계획이다. 각 지방자치단체별로 대상자에 대한 안내와 홍보도 병행할 예정이다.

정지철 공유경제신문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