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서울시 공공자전거 400대, 여의도 등 43곳서 대여

기사입력 : 2010-10-31 15:11
+-
center
[공유경제신문 김민지기자] 서울시가 자전거를 빌려탈 수 있는 자전거 렌탈 시스템을 도입,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31일 여의도와 상암동 DMC 2개 지역에 자전거를 빌려탈 수 있는 ‘공공자전거 스테이션’ 43곳을 설치, 자전거 400대를 유료로 빌려준다고 밝혔다.

공공자전거 렌탈은 프랑스 파리의 벨리브와 캐나다 몬토리얼의 빅시에서 운영, 시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공공자전거 스테이션은 여의도 LG트윈타워 등 25곳과 상암동 마포구청앞 등 18곳 등 주요 지하철역과 버스정류장, 교차로 등 다중장소에 마련했다.

자전거 대여 및 반납, 이용요금 결제는 자전거 보관소 43곳 아무 데서나 가능하다.

이번 보급된 자전거는 시가 전남 순천 테크노파크에서 공동 개발, 생산한 순수 국산제품이다. 공공자전거에는 첨단 IT(정보기술)를 적용, 기존 시스템보다 한 단계 앞선 기술을 선보였다.

우선 핸들부에 장착된 스마트 단말기를 통해 이용하는 동안 주행거리, 속도, 운행시간 등 운행정보 및 주행에 따른 열량 소모량 등 헬스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 내장 3단 기어로 남녀노소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탈 수 있게 했다.

자전거끼리의 연결반납 기능도 탑재, 보관소에 자전거가 가득 차 있어도 이미 거치된 자전거에 연결해 반납할 수 있도록 했다. 이같은 시스템은 서울시 공공자전거만의 특징으로, 세계 최초 사례라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공공자전거는 365일 언제나 이용할 수 있으며 회원제와 비회원제로 운영된다.

회원제는 연회원(3만원)·6개월(1만5000원)·월회원(5000원)·주회원(3000원)이다. 회원제는 1시간까지 무료이며 이후 30분이 넘을 때마다 1000원이 추가된다. 추가요금은 회원가입시 선택한 결제서비스(휴대폰·신용카드·계좌이체)에 따라 후불로 정산된다.

이용 방법은 홈페이지(www.bikeseoul.com) 회원가입 후 회원제 서비스 가입 →자전거 보관소에 설치된 키오스크에서 ‘자전거 대여’선택 →본인 확인 후 대여번호 발급 →스마트 단말기에 대여버튼 선택 후 대여번호 입력 →거치대와 분리된 자전거 이용 →이용 후 인근 거치대에 자전거를 반납하면 된다.

비회원은 자전거 보관소 키오스크에서 1일 이용권을 구입하면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다.

이용 기본요금은 1시간 1000원이며 1시간 이후 30분이 넘을 때마다 1000원의 추가요금이 부과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여의도공원 문화광장에서 발대식을 갖고 “시민의 건강증진과 유류비 절감, CO2 발생 저감 등 공공자전거시스템을 통해 서울이 친환경 자전거 도시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