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홈플러스, 유통업계 최초 '카 셰어링' 서비스

기사입력 : 2012-05-23 19:10
+-
center
[공유경제신문 김민지기자] 홈플러스(회장 이승한)가 유통업계 최초로 '카 셰어링(CarSharing)'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카 셰어링'이란 하루 단위로 차를 빌려 쓰는 렌터카와 달리 시간 단위로 자신의 필요에 맞게 빌려 쓰고, 별도 계약서 작성이나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무인 거점에 주차된 차량을 바로 내 차처럼 사용할 수 있는 일종의 차량공유제다.

아직 우리나라에는 생소하지만 미국, 유럽 등 세계 20여 개국 100만 명 이상이 이용 중인 서비스다. 카 셰어링 전문업체 그린포인트와 함께 '그린카'라는 이름으로 선보이며, 최소 1시간부터 30분 단위로 이용할 수 있다.

계약서와 보험가입서 등 복잡한 서류 작성 절차 없이 스마트폰 앱으로 간단히 실시간 예약이 가능하다. 가입부터 이용, 반납까지 모든 절차가 100% 무인시스템으로 이뤄져 명절 연휴나 한밤중에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보험은 기본적으로 서비스 비용에 포함돼 있으며, 네비게이션, 하이패스, 블랙박스 등의 기기도 무료로 제공된다.

비용도 기존 렌터카보다 저렴하다. 준준형 차량의 주중 요금은 1시간당 4천980원(일반 5천810원)이며, 10시간 이후에는 추가 비용을 받지 않아 1일 이용요금은 4만9천800원(일반 5만8천100원)으로 기존 렌터카보다 최소 20%에서 최대 54%까지 저렴하다. 모닝과 같은 경차의 경우는 시간당 2천772원으로, 1일 2만7720원의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다.

홈플러스는 이날부터 서울 강동점, 영등포점, 금천점 3개 점포에 '그린존'을 구축하고, 각각 준준형 차량 2대를 배치하는 것을 시작으로, 전국 거점 점포를 중심으로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정병문 홈플러스 테넌트서비스사업본부장은 "최근 지속적인 경기 불황으로 실용적 소비문화가 확산돼 '카 셰어링 서비스'가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고객들의 쇼핑 편의를 높이고 경제적 부담을 줄여주는 것은 물론 환경 사랑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news@seconomy.kr
<저작권자 © 공유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